검색어 입력폼

또 발사한다는데…한국 정부 “경계경보·문자 재정비”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6.01.2023 03:47 PM 조회 1,575
[앵커]지난 31일,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 직후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엇갈리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시민들 혼란이 컸습니다.북한이 재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한국 정부가 경위 파악과 함께 경계경보 시스템 전반의 전면적인 재정비에 착수했습니다.

[리포트]이른 아침 서울시의 경계경보 문자 메시지,대피 준비를 하라는데 왜 해야 하는지, 어디로 하라는 건지는 없었습니다.20여 분 뒤 행정안전부는 이 문자가 잘못 발송됐다고 알렸습니다.

이 같은 혼선에 대해 한국 정부가 경위 파악에 착수했습니다.우선 서울시 담당자를 상대로 대피 메시지 발송 경위를 조사했습니다.서울시와 행정안전부 간 '엇박자'를 되짚어 경보 발령 체계를 정비하겠다는 겁니다.

경보 메시지 내용도 손볼 계획입니다.일본 경보처럼 무엇 때문에, 어디로 대피하는지 등 구체적 내용을 담는다는 목표입니다.정부 관계자는 경보 메시지도 중요하지만 어디로 대피할지도 알아야 한다며 이런 부분까지 전반적으로 재정비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경계경보 대응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과잉 대응이 낫다고 한다'면서도 혼란에 대해서는 참모들을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가안보실이 나서서 제도 정비를 총괄하기로 했습니다.혼란 책임을 놓고 공방을 벌인 여야도 시스템을 손봐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지난 정부, 민방공 훈련이 안 된 것도 원인 가운데 하나로 보는데, 정부는 8월 예정된 민방위 훈련을 대국민 훈련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입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ohnkwon50 4달 전
    손가락질 하는 손가락은 하나이고, 본인을 가르키는 손가락은 4개입니다. 5년 내내 남의 잘못이라고 할 사람들이네요. 어찌 그리 책임감 없는 소리를 하나요. 사방이 강대국인데 이제 좀 정신 차리고 일 합시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