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피치, 현대차·기아 등급 전망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

연합뉴스 입력 03.31.2023 09:49 AM 조회 282
기아 니로 EV [현대차·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는 31일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의 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들의 기업 신용등급은 'BBB+'로 유지했다.

피치는 이날 관련 보고서를 통해 "최근 몇 년간 현대차와 기아의 사업은 수익성이 높은 스포츠 유틸리티 및 레저 차량의 비중 확대를 통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해 양사의 합산 사업 규모는 폭스바겐과 도요타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며 "올해도 견조한 사업 실적과 수익성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피치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와 기아의 배터리식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각각 48%, 49% 증가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의 5% 이상을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2030년까지 각각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의 36%, 30%를 기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현대차는 차량 전동화(electrification) 등을 위해 2030년까지 총 95조5천억원을, 기아는 2026년까지 총 28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의 순 현금 규모는 2021년 20조원에서 지난해 25조원으로 증가했다.

피치는 "현대차와 기아가 사업적 과제와 투자 요구사항에 대응할 수 있도록 견조한 재무 상황과 풍부한 유동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다만 중국 내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것과 북미산 전기차에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은 이들의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