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허훈 등 3대3 농구대표팀, 아시아컵 뉴질랜드전 패…예선서 고배

연합뉴스 입력 03.30.2023 09:21 AM 조회 554
통가 잡았지만 뉴질랜드에 밀려 조 2위…여자팀도 본선 진출 실패
상무에서 만난 김낙현과 허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허훈, 송교창 등 국군체육부대(상무) 선수들로 꾸려진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3대3 아시아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강양현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30일 싱가포르의 OCBC 광장 특설 코트에서 열린 예선 B조 2차전에서 뉴질랜드에 13-21로 패했다.

김낙현이 팀 내 최다인 7점을 넣었지만, 경기 종료 3분여 전 7-19로 끌려가며 사실상 승부의 추가 뉴질랜드 쪽으로 기울어졌다.

허훈이 3점, 송교창은 2점, 박정현은 1점을 올렸다.

3대3 농구에서는 3점 라인 밖에서 던진 슛은 2점, 안에서 던진 슛은 1점으로 인정된다.

이후 열린 통가와 3차전에서는 10점씩 올린 김낙현·박정현의 활약에 22-16으로 이겼지만, 예선 B조에서 본선 진출 티켓은 3승을 챙긴 뉴질랜드에 돌아갔다.

이 대회에선 예선 조 1위만 본선에 오른다. 뉴질랜드·통가·투르크메니스탄과 함께 예선 B조로 묶인 한국은 2승 1패, 조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팀에 주어지는 혜택인 2024 파리올림픽 예선행 티켓을 노린 대표팀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김정년, 박민수, 석종태, 하도현 등 프로 소속이 아닌 아마추어 선수들이 선발된 지난해 대표팀은 이 대회에서 8강까지 올랐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호주가 우승, 뉴질랜드가 준우승했다.

이다연, 이수정(이상 신한은행), 임규리(삼성생명), 정예림(하나원큐)까지 여자프로농구 선수들이 합심한 여자 대표팀도 2승을 올렸지만,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호주, 카자흐스탄, 뉴칼레도니아와 예선 B조에서 경쟁한 여자팀은 카자흐스탄(15-9), 뉴칼레도니아(18-9)를 꺾었지만 호주에 5-17로 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