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윤 대통령 미국 방문 앞두고‥외교·안보라인 이상기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3.28.2023 04:21 PM 조회 2,131
<앵커>다음 달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대통령실 안보라인에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회담 실무를 담당하는 비서관 두 명이 최근에 그만뒀는데,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의 사퇴설까지 나왔습니다.

<리포트>미국 국빈방문을 불과 한 달 앞두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교체설이 불거졌습니다.4월 한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러 직접 백악관까지 다녀왔는데 사의를 표명했다는 이야기가 언론으로 전해진 겁니다.

대통령실 안팎에선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미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인기 K-POP 그룹 블랙핑크와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합동 공연이 추진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보고가 누락됐다는 것.여기에 대통령실 내 참모 간 갈등, 이미 치러진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누적된 문제들로 개편 요구가 이어졌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개편설이 불거지자 대통령실과 김 실장은 공식적으로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최근 잇따른 인사교체에 외교안보라인은 술렁이는 분위깁니다.

한일정상회담을 며칠 앞둔 3월초 행사를 총괄하는 김일범 의전비서관이 그만뒀고, 회담 실무를 담당하는 이문희 외교비서관도 후임자에게 인수인계를 하고 있습니다.대통령실은 '격무' '개인적인 이유' 때문이라며 별다른 의미를 두지 말라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3월 한일정상회담, 4월 한미정상회담, 5월 G7 정상회의까지 주요 외교일정이 이어지는 만큼, 잇따른 인사교체에 안보실장 거취까지 도마에 오르면서 안보라인에 이상기류를 더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미회담을 앞두고 개편설이 나오는 것에 내부에서도 우려하고 있다"며 분위기를 전했는데, 취임 1년을 맞아 외교·안보라인을 시작으로 인적개편이 진행될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