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후쿠시마산 농어에서 세슘 기준치 초과 검출…"판매 자제"

연합뉴스 입력 02.07.2023 09:22 AM 조회 589
후쿠시마에서 물고기 출하 작업 중인 어민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잡은 물고기에서 지역 수협이 정한 기준치를 넘는 세슘이 검출됐다고 교도통신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 연합회는 이날 이와키시 앞바다에서 어획한 농어를 조사한 결과, 방사성 물질인 세슘 함유량이 1㎏당 85.5베크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획 지점은 이와키시에서 8.8㎞ 떨어진 곳이다. 수심은 75m였다.

후쿠시마현 어협은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1㎏당 세슘 50베크렐을 상품 출하 기준치로 정했다. 이는 일본 정부 기준치인 1㎏당 100베크렐보다 엄격하다.

후쿠시마현 어협은 이날 잡은 농어를 전부 회수하고, 당분간 농어 판매를 자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정화 처리해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뒤 올해 봄이나 여름에 방류를 시작할 방침이다.

ALPS로 정화 처리하면 세슘을 비롯한 방사성 물질 62종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지지 않는다고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 연합회는 일본 정부가 올해 봄이나 여름쯤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다고 지난달 13일 발표하자 "처리수(오염수)의 안전성 담보 등에 대해 국가 차원의 진지한 대응을 요구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