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김건희 파일 작성 관여 의혹’ 핵심 증인 구속 - "작성 관여 안 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12.01.2022 03:42 PM 조회 2,081
<앵커>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재판에서 김건희 여사 계좌내역을 정리한 파일이 존재한다는 사실, 이미 공개된 바 있죠.이 '김건희 파일' 작성자로 지목된 핵심공범이 해외로 도피했다 돌연 귀국해 구속됐습니다.

<리포트>지난 4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재판에서 검찰은 '김건희 엑셀파일'의 존재를 공개했습니다.주가조작에 가담한 투자자문사 PC에서 압수된 파일에는, 김건희 명의 증권계좌의 주식현황이 정리돼 있었습니다.

작성시점은 논란을 더 키웠습니다.파일은 2011년 1월 13일 작성됐는데,대선 기간 윤석열 캠프는, "김 여사가 2010년 넉달만 계좌를 맡겨 도이치모터스 등 주식을 매매했다"고 해명했기 때문입니다.하지만, 그 이후에도 주가조작 세력이 계좌 내역을 파악하고 있었던 겁니다.

검찰이 이 '김건희 파일'의 작성자로 지목된 핵심공범, 투자자문사 임원 민모씨를 체포해 구속했습니다.작년 참고인으로 수사에 협조했던 민씨는, 검찰이 '김건희 파일'을 확보했던 사무실 압수수색 직후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민씨는 지난달 자진귀국 의사를 전해왔고, 검찰은 지난달 29일 귀국한 민씨를 인천공항에서 체포해 신병을 확보했습니다.하지만, 민씨측은 자신도 '김건희 파일'을 전달받았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씨는 오늘 도이치모터스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는데, 김건희 파일에 대한 신문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정확히 1년 전인 작년 12월초,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 등 주가조작 일당을 재판에 넘겼습니다.범죄일람표에는 김건희 여사 계좌 6개가 289번 쓰였다고 적시했지만, 1년이 지나도록 김 여사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사실상 멈춰있던 김 여사의 주가조작 관여 의혹 수사가 새로운 변곡점을 맞을지 주목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