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계 베를린시의원들 "위안부 피해 의제화, 독일도 공동책임"

연합뉴스 입력 12.01.2022 09:38 AM 조회 297
베를린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 코리아협의회에 성금
 "독일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역사적으로 일본의 동맹국으로서 이 문제를 의제화하고 이를 정치적으로 지원할 공동책임이 있습니다"(마르셀 홉 베를린시의원) 

코리아협의회에 성금 전달하는 베를린시의원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베네딕트 룩스(녹색당)와 마르셀 홉(사회민주당) 베를린시의원이 1일(현지시간) 재독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2022.12.1





한국계 베를린시의원인 녹색당 소속 베네딕트 룩스 의원과 사회민주당(SPD) 소속 마르셀 홉 의원은 1일(현지시간)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재독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하고, 600유로(약 82만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들은 147명의 베를린시의원 중 어머니가 한국 출신인 한국계 의원이다.

룩스 의원은 "전쟁이 일어나면 어린이와 여성이 가장 큰 피해를 보게 되는데,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40년만에 침묵을 깨는 용기를 보여줬다"면서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통해 이 문제를 더 널리 알려 나가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홉 의원은 "위안부 피해가 상징하는 전시 성폭력 문제는 우크라이나나 이란에서 상기되면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위안부 문제를 직시하고 공론화하는 게 필요하다. 위안부 문제가 더욱 중요하게 다뤄질 수 있도록 이에 대해 더 대화하고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리아협의회와 간담회하는 베를린시의원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녹색당 소속 베네딕트 룩스 베를린 시의원과 사회민주당 소속 마르셀 홉 시의원이 1일(현지시간) 재독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2.1





그러면서, "독일은 역사상 일본의 동맹국으로서 위안부 피해를 의제화하고 정치적으로 지원할 공동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때 철거 위기에 처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독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일단 2년 더 그 자리에 머물 전망이다.

슈테파니 렘링어 베를린시 미테구청장은 지난달 9일 미테구의회 회의에서 "나는 소녀상을 매우 소중하게 생각한다"면서 "베를린 소녀상의 설치허가를 2년 더 연장하기로 공식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