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컵] "털끝도 안닿았다"…호날두 노골 재확인한 아디다스 최신 기술

연합뉴스 입력 11.30.2022 09:27 AM 조회 538
공인구 '알 리흘라' 제조사 아디다스, 공 진동 그래프 공개
아디다스가 공개한 '호날두 노골'의 증거 [아디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1-0으로 앞서가는 선제골의 주인공이 되는 듯했다.

후반 9분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를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골문을 통과해 호날두의 골로 인정됐다.

자신의 월드컵 9번째였던 이 골로 '전설' 에우제비우와 포르투갈 월드컵 최다 득점자가 됐던 호날두의 기쁨도 잠시.

골 상황을 확인 결과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린 FIFA는 잠시후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했다.

결국 포르투갈은 이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호날두는 넣지도 않은 골에 포효해 비웃음을 샀다.

아디다스는 30일 자사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했다.

아디다스가 공개한 공의 진동 그래프를 보면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의 머리를 겨냥하고 올려준 크로스 순간에는 큰 진폭을 그린다.

반면 호날두가 머리를 갖다 댄 순간의 진동 그래프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을 위해 사상 최초로 전자장치를 내장한 공인구 '알 리흘라'의 위력을 느낄 수 있다.

사실 호날두는 굳이 그래프로 확인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골이 아니라는 걸 누구보다 확실히 알 수 있었다.

그래서인지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페르난드스는 결과적으로 팀이 승리했기에, 누구의 골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호날두를 감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