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 시카고 공항서 "가방에 폭탄있다" 농담했다가 "쇠고랑"

연합뉴스 입력 11.25.2022 03:33 PM 조회 1,114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의 추수감사절 여행객


미국인들의 이동이 가장 많은 추수감사절 연휴에 한 여행객이 공항에서 "내 가방에 폭탄 들었다"는 농담을 했다가 체포됐다.

2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여행객은 이날 오전 10시께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 제1 청사에서 수하물 운반을 도와주는 공항 직원에게 "가방 안에 폭탄이 들어있다"고 말했다. 사실이 아닌 농담이었다.

놀란 직원은 즉시 폭발물 처리반에 신고했고 이에 폭발물 처리 전담 요원들이 출동해 수색을 벌였다. 농담이었기 때문에 폭발물은 있을 리가 없었다.

이 여행객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시카고 경찰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헤어 공항 제1 청사에서 '가방에 폭탄이 들었다'고 말한 남성 1명을 체포했다"며 "수색 결과 폭발물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코 웃어넘길 수 있는 농담이 아니다"라며 "문제의 여행객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전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올해 추수감사절 연휴에는 미국인 450만 명이 공항을 이용해 이동할 것으로 예상돼 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 이용객 농담이 폭발물 처리반 출동 불러 [시카고 경찰 트위터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