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노동시장 과열 진정되나.. 8월 구인건수 10% 급감

전예지 기자 입력 10.04.2022 09:25 AM 수정 10.04.2022 09:26 AM 조회 2,788
노동시장 과열이 진정되기 시작했다.

이로써 과도한 노동 수요가 인플레이션을 장기화할 것이라는 공포가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연방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업들의 구인 건수는 한 달 전보다 10% 급감한 1천10만 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2021년) 6월 이후 최저치로,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천110만 건을 크게 밑돌았다.

특히 한 달 사이 110만 건의 감소폭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4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기업들은 연준의 금리인상과 불투명한 경기 전망 등을 고려해 채용 규모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

전체 구인 건수는 여전히 역대급으로 높은 편이지만, 실업자 1명당 구인 건수 비율은 7월 2건에서 8월 1.7건으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치로 노동시장 불균형이 다소 완화됐다는 의미다.

이러한 수치는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에 나선 연방준비제도에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