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언젠가는 드러날 범죄" 잔혹 살해범 30년만에 법정행

김나연 기자 입력 10.04.2022 01:39 AM 수정 10.05.2022 08:42 AM 조회 3,461
애리조나주에서 여성 두 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살인범이 30년 만에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어제(3일) CBS에 따르면 이날 애리조나주 매리코파 카운티 법원에서는 여성 2명을 죽인 혐의로 기소된 올해 49살 브라이언 패트릭 밀러에 대한 재판이 30년만에 열렸다.

밀러는 1급 살인, 납치, 성폭행 미수 등의 혐의를 받는다.

사건은 30년 전인 199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2년 11월 앤절라 브로소(사망 당시 22살)가 애리조나 피닉스 운하에서 자전거를 타던 중 흉기에 찔려 살해됐다.

브로소는 신체가 크게 훼손되고 옷이 벗겨진 채 자전거 도로 근처에서 발견됐다.

약 10개월 후인 1993년 9월 당시 17살이던 멜라니 버르나스도 같은 운하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살해됐다.

피닉스 경찰은 두 사건의 현장에서 DNA를 발견했고 가해자가 동일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용의자를 특정하지는 못했다.

그러다 사건이 발생한 지 23년이 지난 뒤에 경찰은 당시 확보한 DNA가 밀러의 것과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그를 체포했다.

밀러에 대한 재판은 그가 심신미약이라는 점을 고려해 그동안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30년 전 사건을 보도한 애리조나 매체 윌리엄 헤르만 기자는 자신은 언젠가 이 사건이 해결될 줄 알았다고 반겼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