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스틴 美국방, '대만 방어'에 "항상 국익 수호 준비돼 있다"

김나연 기자 입력 10.03.2022 02:10 AM 조회 1,832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어제(2일) 대만 방어 문제와 관련해 군은 항상 국익을 수호하고 임무에 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CNN의 '파리드 자카리아 GPS'에 출연해 '미군이 대만 방어의 준비가 됐느냐'는 질문과 관련에서바이든 정부는 '하나의 중국' 정책에 변화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9월) 18일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때 방어할 것이냐는 질문에전례 없는 공격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한 것에 대해 가정적인 질문에 대해 응답할 때 답을 명확하게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국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유지하는 것을 돕기 위해 적합한 장소에서 적합한 능력을 갖추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면서 대만관계법에 따라 우리는 그동안 해온 대로 대만이 자체적인 방어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도울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중국의 대만 정책과 관련해중국의 전투기가 대만 해협의 중간선을 수차 넘었으며, 그 횟수가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면서 또 대만 주변에서 중국 군함의 활동이 늘어나는 것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8월 대만 방문을 거론하면서 중국이 이를 명분으로 '뉴노멀'(new normal)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단 그는 중국의 임박한 대만 침공 가능성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중국 국방부 장관과의 연락 채널에 대해서는 지금 열려 있지 않다면서 우리는 이 채널이 개방되길 원한다는
신호를 보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우크라이나는 하르키우 지역에서 매우 잘 해냈고 기회를 이용하기 위해 움직였다며 헤르손 지역은 좀 느리기는 하지만 진전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가한 뒤 전장에서의 역학 변화가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그 이유로 우크라이나가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등 미국이 지원하는 무기를 효과적으로 배치해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서는 예측이 어렵다면서미국은 필요한 만큼 우크라이나에 안보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