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DTLA 자바시장 한인 업주 이 씨 살해 용의자 10대 2명 체포

이채원 기자 입력 10.02.2022 02:54 PM 수정 10.17.2022 07:39 PM 조회 14,994
Credit: 인근 업주 제공
[앵커멘트]

지난 1일 LA다운타운 자바시장에서 한인 업주 이모 씨가 강도에게 흉기에 수차례 찔려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체포된 살해 용의자는 10대 히스패닉 남성과 여성으로 확인된 가운데 일대 주민들은 대책 없이 약화된 치안에 두려움에 떨고만 있습니다.

이채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말 대낮에 LA 다운타운 자바시장에서 한인 업주가 강도단에 의해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인근 업주들과 주민들의 공포심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LAPD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일 오후 1시 16분쯤 월 스트릿과 올림픽 블로바드에서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2명과 피해자 사이에서 다툼이 발생했고, 이후 남성 용의자가 피해자를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피해자는 현장에서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LA카운티 검시국은 피해자가 올해 56살 이 모(Du Lee)씨 라고 확인했습니다.

남성과 여성 용의자는 모두 올해 17살 히스패닉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구금된 상태입니다.

LAPD 로사리오 서반테스 공보관입니다.

<녹취 _ LAPD 로사리오 서반테스 공보관>

목격자들은 숨진 이 씨 가게에 무장 강도들이 침입해 물건들을 훔쳐 달아났고 이 씨는 즉각 용의자들을 잡기 위해 따라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바로 건너편 건물에서 용의자들과 이 씨 사이에서 다툼이 벌어진 것입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A씨는 숨진 이 씨가 용의 남성의 총기부터 빼앗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용의 남성은 이 씨의 머리를 가격한 뒤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용의자들은 달아났고, 목격자 A씨는 즉각 경찰에 신고한 뒤 구급 대원의 지시에 따라 쓰러진 이 씨를 타월로 응급처치 했지만 이 씨는 결국 숨졌습니다.

<녹취 _ 목격자 A> 

일대 업주들은 이번 사건 발생과 관련해 약해질 대로 약해진 자바 시장의 치안 상황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자바 시장에서는 도난과 강도 사건이 빈번히 벌어지는 것에 비해 순찰을 하는 경찰들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에도 경찰이 30분 정도 이후에 현장에 도착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_ 목격자 B>

숨진 이 씨와 같은 건물에서 함께 일해왔던 업주들은 이 씨가 평소 굉장히 조용했지만 좋은 사람이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에 대해 충격적이고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_ 목격자 C,D>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채원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