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OC 개솔린 평균 가격, 6달러 돌파.. $6.108과 $6.092

주형석 기자 입력 09.28.2022 06:24 AM 수정 09.29.2022 06:23 AM 조회 5,422
하루 최대치 가격 폭등, LA 14.9센트↑-OC 15.5센트↑
LA, 26일 연속↑.. 26일 동안 86.2센트↑, 1주일 56.3센트↑
OC도 12일 동안 70.8센트 올라.. 1주일에 57.2센트↑
일부 CA 정유시설, 점검차 문 닫아 공급량 크게 감소
LA와 Orange 카운티 개솔린 가격 폭등세가  갈수록 더욱 심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LA와 Orange 카운티 모두 6달러대를 돌파했다.

전미자동차협회, AAA와 유가정보서비스, OPIS는 오늘(9월28일) LA 카운티 개솔린 Regular 평균 가격이 갤런당 6달러 10.8센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어제(27일) 평균 가격보다 무려 14.9센트가 오른 것으로 지난 2015년 7월14일 이후 하루 인상폭 최대치다.

LA 카운티 개솔린 가격은 이로써 26일 연속 올랐는데 지난 26일 동안 86.2센트가 오르며 폭등세가 계속되고 있다.

LA 카운티 개솔린 가격은 최근 1주일만에 무려 56.3센트가 뛰어오른 것으로 나타났으며, 25일(일) 11센트, 26일(월) 4.1센트, 어제 11.9센트 등 특히 최근 4일 동안에 41.9센트가 오른 것이다.

지난 4일 동안 하루 평균 10센트 이상의 폭등세다.

Orange 카운티도 역시 엄청난 폭등세를 보이고 있는데 개솔린 Regular 평균 가격이 오늘 갤런당 6달러 9.2센트다.

Orange 카운티는 약 100일전인 지난 6월12일 기록했던 역대 최고가 6달러 41센트까지 31.8센트 차이로 접근하고 있다.

Orange 카운티는 오늘만 15.5센트가 오르면서 지난 25일(일) 14센트, 26일(월) 2.3센트, 어제 10.6센트까지 합쳐 최근 4일 동안 42.4센트가 뛰어올라 역시 하루 10센트 이상 폭등하고 있다.

불과 1주일 전 가격에 비해 57.2센트가 높아진 것이다.

남가주자동차협회는 CA 내 정유제련소들이 시설 점검을 하면서 가동을 중단하고 있는 상황인데 그 여파로 원유 생산량이 대단히 크게 줄어들어서 개솔린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남가주자동차협회는 CA 정유소들이 시설 점검을 끝내고 원유 생산량을 예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끌어올리지 않는 이상 개솔린 가격 폭등세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hng018 2달 전
    주민들에게 심각한 경제적 악영향을 주는 이런 상황에 대해서 관련된 주정부가 아무런 대책이나 공식적인 정보도 없이 침묵하는 것은 관심이 없다는 뜻인가 아니면 이권에 관련이 있는 탓일가?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YoungJakie 2달 전 수정됨
    주정부든 연방정부든 관계부처의 철저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절실하다고 본다. 속수무책으로 당할수밖에 없는 개스회사들의 담합이나 횡포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끼는 대다수의 주민들이 속만 태우는 현실이 슬프기까지 하다. 개스값의 안정화를 위해 관계당국의 조치를 촉구한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