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국 집값, 10년만에 첫 하락 .. 전년대비로는 사상 최대폭 둔화

이황 기자 입력 09.27.2022 09:54 AM 수정 09.27.2022 10:01 AM 조회 4,087
전국 집값이 10년 만에 떨어졌다. 

1년 전보다는 여전히 훨씬 높은 가격이지만, 그 상승세는 역대급으로 꺾이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지수 제공업체인 'S&P 다우존스 인덱스'는 오늘(27일) 전국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7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2% 하락했다고 밝혔다.

전월과 비교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0.5%,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0.4% 각각 떨어졌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하락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처음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미국의 7월 집값은 전년 동월보다 15.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로는 높은 수준의 집값 상승세가 지속된 셈이지만, 

지난 6월 18.1%보다는 큰 폭으로 둔화했다. 

한 달만에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2.3%포인트 줄어든 것은 이 지수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폭이라고 S&P 다우존스는 밝혔다.

1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9%,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6.1% 각각 상승했다. 

지난 6월 상승률보다 눈에 띄게 줄어든 결과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7월 보고서는 주택시장의 뚜렷한 둔화를 보여준다면서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금융 비용이 더 비싸지고 있고 거시경제적 환경 전망을 고려하면 집값은 계속 둔화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