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푸틴, 군 동원령 전격 발동.. "러 보호에 모든 수단 사용"

김나연 기자 입력 09.21.2022 12:21 AM 조회 2,930
Credit: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늘(21일)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전격 발표하고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러시아와 러시아의 주권, 영토적 통합성 보호를 위해 부분적 동원을 추진하자는 국방부와 총참모부의 제안을 지지한다면서 이미 해당 대통령령에 서명했으며 동원 조치는 오늘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단 푸틴은 이번 동원령이 전면적이 아닌 부분적 동원령임을 강조하면서 현재 예비역 상태에 있는 사람들이 소집될 것이며, 우선 군에 근무했고 특정 전공과 상응하는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한 동원령 발령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부분 동원령은 우리가 직면한 위협에 전적으로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예비군 30만명이 동원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크렘린궁 사이트에 게시된 부분 동원령에 따르면 동원된 러시아 국민은 계약제 군인의 신분과 급여를 제공받는다.

계약 기간은 군역 상한 연령에 도달한 경우, 건강상의 이유로 군역 불가 판정을 받은 경우,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경우 등을 제외하면 동원령 종료까지 유효하다.

푸틴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토 주요국 고위 인사들이 러시아에 대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한 발언을 하는 사람들에게 러시아도 다양한 파괴 수단을 갖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싶다면서러시아의 통합성이 위협받으면 우리는 분명히 러시아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며 이는 허풍이 아니다고 역설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와 남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지역 등의 친러 임시 행정부가 오는 23~27일 러시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지지 입장을 표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