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활고 노년층 몰라서 지원 못 받는다 ‘한해 수백억달러 미사용’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9.14.2022 02:07 PM 수정 09.15.2022 09:33 AM 조회 15,155
시니어 1400만명 푸드스탬프, 300만명 의료비 지원 이용 안해
모르거나 너무 복잡해 신청 못해, 공무원 비영리기구 도움 절실
물가급등에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시니어, 노년층이 식품과 주거, 의료 등에서 갖가지 지원 을 받을 수 있으나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시니어들을 위한 지원예산이 한해에 수백억달러씩 사용되지 못하고 있어 지역 단체를 통한 신청 캠페인을 벌여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40년만의 미국 물가급등으로 전국민의 절반이상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수천만명의 시니어, 노년층이 가장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다.

연방과 주정부, 로컬정부에서 식품과 주거, 의료비와 유틸리티 비용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으나 시니어들이 잘 알지 못하고 신청하기에 너무 복잡해 있는 지원도 받지 못하는 사태 가 벌어지고 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시니어들이 이용하지 못해 정부의 지원 예산이 매년 한해에 수백억달러씩 사용되지 못하고 있다 고 이방송은 전했다

60세이상 시니어들 1400만명은 푸드스탬프로 식료품을 지원받을 수 있으나 신청하지 않고 있다

65세이상 시니어 300만명은 메디케어 세이빙스 프로그램을 이용할 자격이 있는데도 등록을 하지 않아 프리미엄과 의료비를 대납받지 못하고 있다

메디케어 가입자의 30~45%는 파트 D인 처방약값을 추가로 저렴하게 인하받을 수 있는데도 이용 하지 못하고 있다

각 지역별로는 65세이상 내집 소유자들에 대해 부동산세를 감면해 주고 있으나 이것도 신청하지 않는 경우들이 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시니어들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주로 소득과 재산이 거의 없는 극빈층이 우선시 되고 있으나 살던 집에서 강제퇴거 당하거나 소유해온 집을 차압당할 때와 같은 어려움에 빠질 경우 자격심사 없이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고령화 사회 관련 비영리 단체들은 지적하고 있다

시니어들이 정부차원의 각종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우선 Eldercare Locator 라는 웹사이트에서 집코드만 넣으면 자신의 거주지를 관할하는 카운티나 시의 지역 에이징 에이전시들을 알수 있다

또는 전국 고령화 협의회가 운영하는 https://benefitscheckup.org/에서 검색하면 어떤 베네핏을 이용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시니어들은 어떤 베네핏을 어떤 기관에 신청해야 하는지, 신청서는 어떻게 작성해야 하는지 를 잘 몰라 이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어서 정부의 유관부서 공무원들이나 민간 비영리기구 직원들의 도움을 받는게 바람직 하다고 전문가들은 권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