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농부들, 극심한 가뭄에 밭 갈아엎고 소 내다팔아

김나연 기자 입력 08.17.2022 11:12 PM 수정 08.17.2022 11:13 PM 조회 3,620
미 농부들 상당수가 극심한 가뭄으로 밭을 갈아엎고 기르던 소를 내다 파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CNN비즈니스가 오늘(17일) 보도했다.

농업계 로비단체 미국농업인연맹(AFBF)이 6월 8일∼7월 20일 가뭄이 심각한 CA, 텍사스, 노스다코타 등 15개 주에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7%가 가뭄 때문에 밭을 갈아엎고 상품성이 떨어지는 작물을 폐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 당시의 24%보다 높은 것이며, 4분의 3에 가까운 응답자는 올해 가뭄으로 수확량에 타격이 있다고 밝혔다.

가뭄 때문에 나무와 다년생 작물을 없앴다는 응답자는 33%로 전년 대비 거의 2배였고, CA주에서는 50%에 이르렀다.

텍사스 목축업자들은 사육 규모를 50%나 줄였다고 답했고, 뉴멕시코와 오리건에서는 각각 43%, 41% 줄였다는 응답이 나왔다. 

텍사스 등에서는 가뭄으로 물과 목초가 부족해지면서 예년보다 일찍 소들을 팔아치우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고유가, 비료 가격 상승 등 인플레이션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미 농민들에게 가뭄과 폭염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큰 부담이 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소득 감소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미 국가환경정보센터(NCEI)에 따르면 지난달은 미국 전체적으로 봤을 때 역사상 3번째로 더운 기간에 해당했으며, 미 농무부 공고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중부와 남부 평원지대,중남부에서 가뭄이 급격히 심화하고 있다.

AFBF는 서부와 남부·중부 평원지대의 60% 가까이가 심각한 가뭄 상태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부지역의 주요 수원인 미드호는 수위가 저수 가능한 양의 30% 아래로 내려갔고, 연방정부는 지난 16일 콜로라도강의 물 부족 경보단계를 상향하고 물 공급을 제한하고 나섰다.

미 농무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면화 생산량이 전년 대비 28% 감소해 2009년 이후 최소를 기록할 전망이며, 이에 따라 면화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AFBF 관계자는 이번 가뭄의 여파는 농부나 목축업자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수년간 이어질 것이라면서 많은 농부가 수년간 기르던 가축을 내다 팔거나 수십 년간 키워온 과일나무를 없애야만 했다고 밝혔다.

또 가뭄에 따른 경작·목축 포기로 공급이 줄 경우 소비자들도 식료품 가격 인상에 직면하거나 수입품을 먹어야 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AFBF 측은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