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 합작법인, 미국서 자율주행 로보택시 차량호출 서비스 개시

연합뉴스 입력 08.17.2022 09:29 AM 조회 336
모셔널·리프트, 전기차 기반 아이오닉 5 투입…운전자 개입 없이 주행
아이오닉 5 로보택시[모셔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은 미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리프트'와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 5 자율주행 로보택시 '카 헤일링'(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카 헤일링 서비스를 시작하는 아이오닉 5 로보택시에는 레벨 4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됐다. 자율주행 레벨 4단계는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판단해 운전하고,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대처할 수 있는 수준을 뜻한다.

이번 서비스로 모셔널의 아이오닉5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는 리프트의 서비스망에 도입되는 최초의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가 됐다.

이번 자율주행 서비스는 운전자의 개입 없이 주행이 이뤄진다. 앱을 통해 차량 문을 열고 직관적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출발하며 주행 중 필요한 외부지원도 받을 수 있다.

카 헤일링 서비스를 개시하는 아이오닉 5에는 비상 상황에 대비해 비상 운전자가 운전석에 탑승한다.

모셔널은 광범위한 조사와 승객 피드백을 기반으로 안락함과 편안함을 극대화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에 운전자가 없는 완전 무인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미국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

2018년부터 모셔널과 리프트가 선보인 자율주행 공유 서비스는 현재까지 10만명 이상이 사용했고, 이 중 95% 이상이 5점 만점에 5점을 부여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CEO(최고경영자)는 "모셔널과 리프트는 자율주행 레벨4 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확고한 플랜(계획)을 갖고 있다"며 "내년에 도입될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로한 그린 리프트 CEO는 "아이오닉5 카 헤일링 서비스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의 미래를 보여주는 엄청난 진전"이라며 "편하고 즐거운 자율주행차의 설계에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