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월 소매판매, 전월과 동일…휘발유 가격 하락 등 여파

박현경 기자 입력 08.17.2022 07:01 AM 조회 2,257
휘발유 가격 하락, 자동차 구매 급감 등의 여파로 미 실물 경제의 버팀목인 소비자들의 씀씀이가 지난달에 늘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상무부는 지난달인 7월 소매 판매가 그 한달 전과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오늘(17일) 아침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1% 증가에 미치지 못한 결과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급등했던 국제 유가가 안정되면서 휘발유 가격이 내려가고,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가 급감한 것이 소매 판매가 둔화한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상무부에 따르면 주유소 매출은 전월보다 1.8%, 자동차 및 부품 대리점 매출은 전월보다 1.6% 각각 떨어졌다.

대신 소비자들은 휘발유와 자동차에서 아낀 돈을 다른 곳에 지출한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와 휘발유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특히 지난달 '아마존 프라임 데이' 할인 행사에 힘입어 인터넷 판매는 전월보다 2.7% 증가했다.

최근 유가 하락 등에 힘입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살짝 꺾이기는 했지만, 소비자들이 여전히 높은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소매 판매가 많이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휘발유 판매의 경우에도 전월보다는 줄었지만, 유가가 낮았던 전년 동월보다는 39.9% 급증해 소비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