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재용 복권·신동빈 사면, 이명박·김경수는 제외‥첫 특사는 "민생 경제"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8.12.2022 05:55 AM 조회 2,507
<앵커>윤석열 대통령이 첫 특별사면을 단행했습니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포함한 재벌 총수 4명이 사면됐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정치인은 여야 모두에서 제외됐습니다.

<리포트>이번 사면의 초점은 '민생'이었습니다.이재용 부회장, 신동빈 회장 같은 주요 경제인에 서민 생계형 사범 등 1천 693명이 특별사면 대상에 올랐습니다.

당초 사면 가능성이 점쳐지던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등 정치인과 공직자는 모두 제외됐습니다.대통령과 당의 지지율 동반 하락국면에서 여론이 갈릴 수 있는 정치인 사면을 자제한 걸로 해석됩니다.

여당은 일단 "특별사면이 서민경제에 역동성을 더하고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환영했습니다.하지만 홍준표 대구시장은 "아무 감흥없는 밋밋한 실무형 사면"이라 평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 그룹 등 여당 일각에서도 아쉽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야당도 '통합의 디딤돌이 되지 못했다'며 경제는 사면이 아닌 대통령의 유능함으로 살리라고 지적했습니다.

여야 모두의 비판을 받으며 경제인 사면만 단행한 배경엔 20퍼센트 대로 떨어진 낮은 지지율이 있습니다.취임 100일째인 오는 17일엔 윤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소통에 나서는데, 지지율 회복의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