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주요기구 신뢰도 27%로 역대 최저치..대통령 신뢰도 15%p 급감

이채원 기자 입력 07.06.2022 10:09 AM 조회 2,566
주요 기구나 제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기업 갤럽이 지난달 1-20일 성인 1천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어제(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4개 주요 기구나 제도에 대한 신뢰도는 27%로 나타났다.

이는 갤럽이 이 조사를 시작한 1973년 이래 최저치이자 처음으로 30% 밑으로 내려간 것이다. 

작년과 비교해 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16개 기구 및 제도 별로는 소기업에 대한 신뢰도가 6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군 64%, 경찰 45%, 의료시스템38%, 교회 등 종교 기구31%, 공립학교 28% 순이었다.

 반면 의회는 7%로 꼴찌를 차지했고, 연방대법원 25%, 대통령 23%, 신문 16%, 형사사법 시스템 14%, 대기업 14%, TV 뉴스 11%도 신뢰도가 낮은 항목에 포함됐다.

 조사 대상 16개 기관 및 제도 중 11개의 신뢰도가 1년 새 5%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특히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는 15%포인트나 하락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다음으로는 11%포인트 하락한 연방대법원이었다.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 하락 폭은 같은 기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감소 폭과 같다는 게 갤럽의 설명이다. 

갤럽은 2004년 전까지만 해도 신뢰도가 대체로 40%를 넘었지만 이후 하향 추세라면서, 이라크 전쟁, 금융위기, 정치권의 당파주의, 포퓰리즘 부활, 전염병 대유행, 인플레이션 등을 요인으로 꼽았다.

갤럽은 대통령과 의회에 대한 신뢰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진 데 대해서는 인플레이션, 범죄와 총기 폭력 증가, 불법 이민, 외교정책의 과제 등을 꼽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