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 외부 선거개입 차단 고심.. 정보 제공시 1,000만달러 지급

주형석 기자 입력 07.02.2022 02:00 PM 조회 5,296
폴리티코, “1,000만달러, 선거 개입 관여 개인/집단 정보 수집 목적”
국무부, “은밀하고 기만적이면서 불법적인 선거 개입 행위 대상”
11월 중간선거 앞두고 러시아 해커들 선거개입 가능성 차단
국무부가 외부 세력의 선거 개입을 경계하고 어떻게 차단해야 하는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정치 전문 매체 ‘Politico’는 국무부가 공식 성명을 내고 외국인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선거 개입 관련 정보를 제공하면 최고 1,000만달러까지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국무부는 이같은 거액의 보상금 지급 프로그램이 선거 개입에 관여하고 있거나 관여했던 외국인이나 외국의 기관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 수집을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은밀하고, 기만적이며, 불법적인 선거 개입 행위들이 대상이라며 이는 유권자에게 영향을 미치고, 선거 과정이나 기관의 신뢰성을 훼손한다고 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연방 형사, 투표권 또는 선거법 사례에 대한 제보시 금전적인 보상의 대상이 된다고 자세하게 설명했다.

국무부가 이같은 금전적 보상 프로그램을 마련하면서까지 선거 개입에 대해서 정보를 모으고 있는 것은 오는 11월 중간선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의 선거 개입이 있었다고 확신하는 국무부는 그 때와 비슷한 상황이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러시아는 2016년 대통령 선거 시작 때만해도 지지율이 매우 높아서 당선이 유력시됐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낙선시키고,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당선을 돕기 위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당시 힐러리 후보 선거 캠페인 존 포데스타 본부장 이메일을 해킹해 힐러리 후보에게 불리한 좋지 않은 내용의 정보를 외부에 계속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민주당 전당대회 서버도 해킹한 것으로 지목됐다.

당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한 유세 연설에서 힐러리 후보의 국무장관 시절 개인 메일 상당수가 사라졌다면서 러시아에 이를 찾아내 줄 것을 요청하는 발언을 하는 등 러시아의 선거 개입을 노골적으로 부추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미국 정보당국은 지난 2020년 대선 과정에서도 러시아가 민주당 후보에 불리한 내용이나 미국 사회의 분열을 조장하는 다수의 SNS 계정을 운영하면서 선거에 개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