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호주 내 "나는 기독교인" 인구, 처음 50% 아래로 떨어져

연합뉴스 입력 06.28.2022 09:26 AM 조회 346
무교 비율 올라가…"이민 영향으로 이슬람·힌두교 증가세"
동성결혼 2만4천건…혼인자 비율은 하락세
호주 시드니 세인트 메리 대성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호주에서 스스로를 기독교도라고 한 사람의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고 호주 ABC방송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등이 28일 보도했다.

호주 통계청(ABS)이 5년마다 실시하는 인구 조사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호주 인구는 2천540만명을 기록했다.

이 중 43.9%는 자신이 개신교 또는 가톨릭 등 기독교인이라고 답했다. 이는 5년 전보다 8.2%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호주 인구에서 기독교인의 비율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이번이 처음이라고 ABC는 전했다.

1966년 조사까지만 해도 호주인의 90% 이상은 자신이 기독교인이라고 답할 만큼 기독교 중심 문화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기독교인 비율은 꾸준히 떨어지고 있다.

반면 종교가 없다고 응답한 호주인의 비율은 38.9%로 5년 전보다 8.8%포인트 올라갔다.

ABS는 무신론과 세속적인 믿음이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이민자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며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종교가 이슬람교(3.2%)와 힌두교(2.7%)라고 설명했다.

이민의 나라답게 호주인의 4분의 1 이상은 호주 이외의 국가에서 태어났으며, 호주인의 거의 절반(48.2%)은 부모 중 적어도 한 명이 해외에서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 태어난 호주인의 출신국은 영국이 92만7천49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67만3천352명)와 중국(54만9천618명), 뉴질랜드(53만492명) 순이었다. 인도 출신 호주인의 수는 5년 전에는 중국과 뉴질랜드 출신보다 적었지만 이번에 2위로 올라섰다.

15세 이상 호주인 중 46.5%는 혼인한 상태였다. 이는 한 세대 전인 1991년(56.1%)보다 10%포인트가량 떨어진 수치다.

또 호주 내 동성 결혼은 2만4천 건으로 기록됐다. 호주는 2018년부터 동성 결혼을 허용하고 있으며, 이후 인구 조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인구조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8월에 실시됐으며 5가구 중 4가구가 온라인으로 답변을 제출했다.

호주 통계청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인구조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호주 동성 결혼식 2018년 1월 9일 호주 동성결혼 인정 첫 날 한 동성 커플이 결혼식을 올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