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낙태권 폐지에 생리주기 추적 앱들, 이용자 정보 익명화 나서

전예지 기자 입력 06.27.2022 01:14 PM 수정 06.27.2022 01:19 PM 조회 2,204
헌법상 여성의 낙태권을 폐지한 연방대법원의 판결 뒤 여성의 생리주기 추적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이용자 정보 익명화에 나섰다.
수백만 명의 여성이 임신을 계획하거나 피하기 위해, 또는 다음 생리주기를 파악하기 위해 '플로'나 '클루', 애플의 '건강' 앱 등을 이용한다.

그러나 대법원 판결 뒤 이런 앱들이 보유한 민감한 데이터들이 낙태가 불법화될지 모를 주에선 앱 이용 여성들에게 불리하게 쓰일 수 있게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법률 전문가들에 따르면 생리주기 추적 앱에서 추출할 수 있는 정보를 포함한 다양한 디지털 흔적들을 한데 합치면 상세한 이용자 프로필을 만들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앱 개발자들은 이용자 데이터를 익명화할 방법을 찾고 있다. 

처음부터 이용자와 관련한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연방식품의약국 FDA로부터 처음 승인받은 피임 앱인 '내추럴 사이클스'는 이용자들이 완전히 익명화된 경험을 하도록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내추럴 사이클스는 목표는 우리조차도 이용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는 기술적인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또 플로는 '익명 모드' 기능을 곧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이 기능을 통해 자신의 플로 계정에서 개인정보를 삭제할 수 있다.

휴스턴대학 건강법률·정책연구소의 리 파울러 국장은 대법원에서 로 대 웨이드 판결이 뒤집히기 전부터 생리 데이터가 정부 조사에 이용돼 왔다고 주장했다.
소셜미디어에는 대법원 판결 뒤 생리주기 추적 앱을 지우라는 제안이 많이 올라오고 있지만 이는 제대로 된 처방은 아니라고 파울러 국장은 지적했다. 

앱을 지운다고 해도 자신의 기기가 아닌 다른 곳에 있는 데이터는 여전히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