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빈 창고가 없다".. 소매업계 , '환불은 OK, 반품은 NO'

전예지 기자 입력 06.27.2022 09:51 AM 수정 06.27.2022 10:34 AM 조회 5,332
판매 금액 1달러 당 소매업체 순이익 1~5센트
반품 1달러 당 소매업체 처리 비용 15~30센트
월마트, 타깃, 갭, 아메리칸 이글 아웃핏 등 미국 소매업체들이 소비자에게 환불은 해주면서도 반품은 하지 말라는 '고육책'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경제매체 CNBC가 오늘 (26일) 보도했다.
연료 가격 상승과 공급망 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운동복, 봄철 재킷, 후드티, 정원용 가구, 부피가 큰 아동용 장난감에 이르기까지 재고가 쌓여 보관도 어렵고 보관 비용도 만만치 않아서다. 

소매업계 컨설팅 기업인 SRG의 임원인 버트 플리킹어는 이는 현명한 전략이라면서 소매업체들이 전례가 없는 수준의 초과 재고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통상 반품받은 제품은 재평가를 거쳐 상태가 양호하면 이전 가격 또는 그보다 낮은 가격으로 매장에 다시 내놓을 수 있다.

또는 반품을 수리한 뒤 더 저렴하게 팔거나 국내외 재판매 업자에게 넘겨도 된다.

그러나 이런 모든 반품 처리에는 추가 비용이 든다.

플리킹어는 판매 금액 1달러 당 소매업체의 순이익은 1∼5센트지만, 반품 1달러 어치 당 소매업체의 처리 비용은 15∼30센트라고 지적했다.

월마트, 아마존, 로우스 등을 대신해 연간 1억달러가 넘는 반품을 처리해주는 업체 고티알지(GoTRG)의 스티브 롭 최고운영책임자는 재고를 늘리지 않는 반품 처리의 방법이 있다면 그건 바로 '반품 없는 환불'이라고 언급했다.
롭 COO는 '반품 없는 환불'은 아마존에서 이미 수년 전에 시작됐던 정책이라면서,​올해 (2022년)들어 고티알지의 고객사들이 이 정책을 100%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