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초등 4학년 96% 스마트폰 쓴다…16%는 인터넷·폰 "과의존 위험"

연합뉴스 입력 05.25.2022 03:51 PM 조회 433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연령 갈수록 낮아져"
여가부,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조사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청소년
초등학교 4학년의 96%는 스마트폰이 있으며, 16%는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학령 전환기에 있는 전국 초등학교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등 학생 127만3천2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실시한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과의존 위험이 있는 것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23만5천687명으로 조사 참여자의 18.5%에 이르렀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장애를 겪고 금단 현상을 보여 전문기관의 도움이 필요한 '위험' 사용자와 사용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자기조절에 어려움이 있어 주의가 필요한 '주의' 사용자를 아우른 것이다.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초등학교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은 2020년 20만명을 넘어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초등 4학년은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7만1천262명으로 조사 참여인원(44만6천128명)의 16.0%에 달했다. 초등 4학년 재학생 수가 늘어난 가운데 과의존 위험군 수도 2년 전보다 5천488명 증가했다.

과의존 위험군 학생 수는 중학교 1학년이 8만6천3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조사 대상(42만1천904명) 가운데 위험군의 비율도 20.5%로 가장 높았다.

고등학교 1학년은 과의존 위험군이 조사 대상 40만4천988명 가운데 7만8천83명(19.3%)였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재학생 수가 줄어든 탓인지 초등학생보다는 과의존 위험군 학생 수가 적게 늘었다.

중고등학생뿐만 아니라 초등 4학년도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 4학년 학생은 조사 참여자의 96.5%(43만314명)가 스마트폰을 소지했다.

여가부는 인터넷과 스마트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연령대가 갈수록 낮아지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가부는 2019년 스마트폰과 인터넷 사용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초등학교 3·4학년을 위한 전문 상담 치유 서비스를 하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늘어난 가운데 남자 청소년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다만 초등학교, 중학교 과의존 위험군은 남자 청소년이 많지만, 고등학교는 여자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전국의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통해 과의존 위험군에 상담, 병원 치료, 기숙 치유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가정에서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효과적으로 지도할 수 있도록 보호자 대상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권영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최근 청소년 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되는 현실에서 청소년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 상담과 치유 서비스를 제공해 매체 역기능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