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넷플릭스 자회사, 국내에 1억달러 규모 영화제작 시설 투자

연합뉴스 입력 05.19.2022 03:47 PM 조회 1,935
넷플릭스[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넷플릭스 자회사가 국내에 1억달러(약 1천278억원) 규모의 영화제작 시설 투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넷플릭스 자회사인 스캔라인 VFX와 국내에 6년간 1억달러를 투자하는 내용의 신고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스캔라인 VFX는 미국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특수효과 제작 등을 담당한 곳으로, 워너브러더스·마블스튜디오·DC코믹스 등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에 영화제작 기술을 공급하고 있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가 가상현실 연출기술을 활용한 아시아 최초의 특수효과 영화제작 시설 투자"라며 "한국이 ICT(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콘텐츠 제작의 아시아 허브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코트라와 우수한 투자환경과 지원 제도를 바탕으로 스캔라인 VFX의 한국 투자 유치를 위해 지속해서 설득해 왔다.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은 "K-콘텐츠 수출액이 14조원을 돌파하는 등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영향력이 지속해서 확대되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가 한국의 글로벌 미디어 강국 실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넷플릭스의 첨단 투자에 대해 현행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