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北, IT 인력 수천명 해외 위장취업..핵·미사일 자금 마련"

이채원 기자 입력 05.16.2022 01:08 PM 수정 05.16.2022 01:09 PM 조회 2,583
북한이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자금 마련을 위해 정보기술(IT) 인력을 한국인이나 중국인 등으로 위장해 해외에 취업시키고 있다고 연방 정부가 경고했다.

연방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는 오늘(16일) 공동으로 낸 권고안에서 북한이 다른 나라 국적을 사칭한 IT 인력을 전 세계에 파견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수익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의 이러한 시도는 미국과 유엔의 대북 제재를 우회하려는 것이라면서, 이런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는 기업들은 자칫 유엔 제재를 위반해 법적 처벌위험 또는 그들의 명성에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방 정부는 북한 IT 노동자들은 자국의 무기 개발 프로그램 같은 북한 정권의 가장 높은 경제 및 안보 우선순위에 대한 자금 확보를 돕는 중요한 수입을 제공한다며 해외로 파견되거나 북한 내에서 작업을 하는 수천 명의 IT 노동자들이 이런 활동을 통해 북한 정부로 송금되는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 북한 IT 노동자들은 북미, 유럽, 동아시아를 포함한 전 세계 고객으로부터 프리랜서 고용 계약을 얻기 위해 소프트웨어 및 모바일 앱 개발과 같은 특정 IT 기술에 대한 기존 수요를 활용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이런 경고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잇달아 발사한 데 이어 핵실험 우려까지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이러한 도발을 위한 북한의 불법적 자금 확보를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은 최근엔 북한이 가상화폐 세탁을 통해 각종 무기 개발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고 이런 작업을 도운 믹서 기업을 처음으로 제재하기도 했다. 

믹서는 가상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게 하는 기술이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이나 사용처, 현금화 여부 등 가상화폐 거래 추적이 어려워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