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로나 여파로 캐나다인 기대수명 7개월이나 줄어

연합뉴스 입력 01.26.2022 09:40 AM 조회 223
온타리오주 요양시설의 코로나19 사망자 추모 마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020년 캐나다 사람들의 평균 기대 수명이 역대 최대폭인 7개월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CBC 방송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캐나다 통계청은 국민 기대수명에 관한 예비 통계를 통해 해당 연도 평균 기대 수명이 81.7세로 전년도 82.3세보다 단축됐다고 밝혔다.

이는 1921년 주요 통계 작성 제도 도입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결과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수명 단축 기간은 남성이 8개월로 여성(5개월)보다 컸다.

2020년 캐나다 전역의 사망자는 30만7천205명으로 전년도보다 7.7% 증가했다.

이 중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전체의 5.3%에 해당하는 1만6천151명으로 사망 원인 중 세 번째에 올랐다.

통계청은 그러나 다른 원인으로 분류된 사망자 중 코로나19가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사례도 상당수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망 원인 1위는 암으로 전체 26.4%를 차지했고 심장 질환이 17.5%로 2위였다.

이어 외상, 만성 호흡기 질환, 당뇨병, 독감 및 폐렴, 알츠하이머, 만성 간 질환 등이 10대 사망 원인에 포함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