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애플 분실물 추적 장치 "에어태그"…美서 스토킹 피해 잇따라

연합뉴스 입력 01.20.2022 09:29 AM 조회 1,387
애플의 분실물 추적 장치 '에어태그'

애플이 작년 출시한 분실물 추적 장치인 '에어태그'(Airtag)가 미국에서 스토킹 범죄에 악용되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돼 논란이 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어태그는 동전 모양의 블루투스 기기로 소지품에 부착해 놓으면 해당 물품을 분실했을 때 아이폰 등으로 즉각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추적 장치다.

문제는 간편하게 위치를 확인하는 이 기능이 스토커들이 은밀히 피해자의 뒤를 쫓는 데 활용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BBC는 지적했다.

미국 미시시피주에 사는 32세 여성 앰버 노스워시는 지난달 27일 오후 3시께 귀가하자마자 자신의 아이폰에서 처음 듣는 경고음이 울리는 경험을 했다.

누군가가 그의 자동차에 에어태그를 숨겨놓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이다.

애플은 에어태그가 스토킹 범죄에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아이폰 소유자의 경우 본인의 것이 아닌 아이태그와 8∼24시간 동일 경로로 이동하면 경고음이 울리도록 해 놓았다.

노스워시는 즉각 경찰에 신고했지만, 지금까지 범인을 찾지 못했다.

BBC는 이외에도 직접 확인해 취재한 에어태그 스토킹 피해자만 5명에 이른다면서 "미국에서 에어태그가 범죄 활동에 이용되는 증거가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애플은 에어태그의 스토킹 악용을 막기 위한 조처를 내놓았지만, 보안 전문가와 피해자들은 충분치 못하다고 비판했다.

아이폰 소유자의 스토킹 피해 방지 기능도 완전하지 않은데다, 전 세계 30억 명에 이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최근까지 에어태그를 이용한 위치추적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지난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스토킹 피해 방지를 위한 앱을 개발해 공개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구글 플레이상의 다운로드 수가 10만 건 안팎에 불과하다고 BBC는 전했다.

디지털 권리 옹호 단체인 일렉트로닉프론티어 재단의 에바 갈페린 사이버보안국장은 "도둑맞은 물건을 추적하는데 유용한 물건을 만들어내는 건 스토킹을 위한 완벽한 도구를 만들어낸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