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BTS 또 기록 추가…"소파이 스타디움 4회 공연 매진은 처음"

연합뉴스 입력 11.29.2021 09:14 AM 조회 1,480
"공연한 아티스트 중 티켓 최다 판매…유튜브시어터 동시 이용도 처음"
방탄소년단 콘서트 열리는 LA 소파이 스타디움 오는 27일 그룹 방탄소년단(BTS) 콘서트가 열릴 예정인 LA 외곽 잉글우드의 소파이 스타디움 외경.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년 만의 대면 콘서트를 열면서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소파이 스타디움의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28일(현지시간) BTS 소속사 빅히트뮤직을 통해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BTS의 역사적인 미국 공연을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스타디움의 프로그램 관리 및 예약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BTS는 소파이 스타디움 역사상 처음으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켰다"며 "이번 공연은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단독 밴드 혹은 아티스트의 공연 중 최다 티켓 판매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에 위치한 소파이 스타디움은 지난해 개장했다.

평소에는 로스앤젤레스 램스와 로스앤젤레스 차저스 등 미식축구 2팀의 홈구장으로 사용되지만, 대규모 공연이나 행사가 열릴 때는 7만여 명, 최대 10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이번 BTS의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는 회당 약 5만 명의 관객을 받고 있다.

무대 뒤편에 대규모 전광판을 설치하면서 일부 공간이 줄었는데, 공연 주최 측은 시야가 방해되지 않는 한 팬들이 앉을 수 있는 좌석을 최대한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티 부쳐 부사장은 "(소파이 스타디움의) 라이브 공연과 동시에 유튜브 시어터에서 라이브 송출 행사를 하는 것도 처음"이라며 설명했다.

소파이 스타디움은 BTS 콘서트에서 100만 번째 관객도 맞았다.

스타디움 측은 지난 24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토요일(27일)에 열리는 BTS의 콘서트에서 열성 팬인 해리슨에게 100만 번째 티켓을 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운증후군을 앓는 14살 소년 해리슨은 BTS 공연을 보기 위해 몇 달 동안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한 푼 두 푼 용돈을 모았으나 콘서트 표가 매진됐다는 사연이 알려졌고 이후 공연장 측은 별도의 VIP 티켓을 선물했다.

해리슨은 전날 BTS 콘서트에 참석해 직접 공연을 관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만 하더라도 BTS는 전 세계 팬들과 만나왔다.

2018년 8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약 1년 2개월 동안 진행됐던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SPEAK YOURSELF)를 통해 전 세계 24개 도시를 돌며 62차례 공연했다.

무대에 오르는 동안 마주한 관객만 해도 총 206만여 명에 달한다. 



'100만번째 관객'이 된 해리슨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