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대사 위촉

연합뉴스 입력 10.20.2021 09:33 AM 조회 477
"동남아시아 생각하면 친근하고 감사하고 즐거운 기억 많아"
한-메콩 홍보대사 배우 이광수
20일 외교부에서 열린 한-메콩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배우 이광수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아시아 지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아시아 프린스'로 불리는 배우 이광수가 2021∼2022년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외교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이광수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한-메콩 교류의 해는 2011년 한국과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등 메콩강 유역 5개국 간 장관급 협력이 시작된 지 10주년을 기념해 지정됐다.

이광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통해 동남아시아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한류스타로, 아시아 지역에서의 인지도 등을 고려해 이번 한-메콩 교류의 해 홍보대사로 선정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최종문 2차관은 위촉식에서 "이광수 홍보대사의 활동을 통해 한국과 메콩 5개국 국민이 다채로운 한-메콩 교류의 해 행사에 관심을 갖고 앞으로 신뢰와 우정을 다지는데 가교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광수는 "개인적으로 동남아시아를 생각하면 친근하고 감사하고 즐거운 기억이 많은데 홍보대사를 하게 돼 참 뜻깊다"며 "더 많은 교류와 협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