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DC, 델타변이 확산에 싱가포르 여행 '매우 위험' 단계 격상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0.19.2021 12:24 AM 조회 2,373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싱가포르를코로나19으로 인한 여행 '매우 위험'(4단계) 국가 명단에 추가했다.

이는 CDC가 싱가포르를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4단계로 상향한 것은 최근 이곳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어제(18일) CNN에 따르면 CDC가 4단계에 새로운 국가를 추가한 것은 지난 8월 초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 세계에 빠르게 퍼지면서 16개 국가를 4단계에 추가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CDC는 여행 위험 단계를 '낮음'(1단계), '보통'(2단계), '높음'(3단계), '매우 높음'(4단계) 등 네 단계로 구분한다.

이전 28일 동안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500명 이상인 국가들이 가장 높은 수준인 4단계로 분류된다.

CDC에 따르면 현재 4단계로 분류된 국가는 싱가포르를 포함해 호주와 영국, 그리스, 스위스, 터키, 아일랜드 등 84개 나라다.

CDC는 4단계 국가로의 여행을 피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한국은 이보다 한 단계 낮은 3단계에 자리하고 있다.

3단계는 이전 28일 동안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00 - 500명이 나온 경우다.

일본은 우리와 같은 3단계이며 중국은 10만명당 50명 아래인 1단계다.

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작다면서도 해외여행으로 코로나19 변이에 감염되는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