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유형 200㎜" 자막 사고, MBC 아닌 YTN…"편집부 실수로 노출"

연합뉴스 입력 07.27.2021 09:53 PM 조회 1,312
YTN 방송화면 캡처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수영 자유형 결승 경기와 관련한 자막 사고는 MBC가 아닌 YTN의 중계방송으로 확인됐다.

YTN은 27일 "전날 방송에서 편집부 실수로 관련 자막이 노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즉시 조치했고 해당 방송에서 앵커가 자막 실수가 있었던 점에 대해 사과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MBC가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경기를 알리면서 '200m'가 아닌 '200㎜'로 오기된 자막을 내보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MBC는 입장을 내고 "일부 언론에서 보도 중인 '자유형 200㎜' 자막 실수 보도에 사용된 캡처 화면은 MBC의 중계 화면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 중계에 이어 25일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 중계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 등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박성제 MBC 사장은 전날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의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으나, 같은 날 유도 남자 73㎏급에서 안창림 선수가 동메달을 받을 당시 캐스터가 "우리가 원했던 메달 색깔이 아니었지만"이라고 발언해 비판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