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트코인, "중국 채굴장 폐쇄 여파"에 8.3% 급락…3만2천달러대

연합뉴스 입력 06.21.2021 10:51 AM 조회 983
1주일 전 대비 20% 이상 떨어져…최고가 대비로는 반 토막 수준

비트코인 하락 (PG)[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중국의 가상화폐 채굴장 전면 폐쇄 여파로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에 8.3% 하락했다.


로이터 통신은 21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 사이 8.3% 떨어져 12일 만에 최저치인 3만2천94달러(약 3천600만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비트코인 가격은 4만 달러(약 4천500만원)선을 오르내리던 일주일 전보다 20% 이상 추락했으며, 지난 4월 중순 6만5천 달러(약 7천400만원)에 육박하는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웠을 때와 비교하면 반 토막이 났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 채굴장을 전면적으로 폐쇄하면서 비트코인 가격 하락을 불러왔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던 중국은 지난달부터 가상화폐 채굴까지 몰아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네이멍구자치구를 시작으로 칭하이성, 신장위구르자치구, 윈난성 등 성(省)급 행정구역이 가상화폐 채굴장 폐쇄에 나섰다.

마지막으로 남은 쓰촨성도 전날까지 관내 가상화폐 채굴장을 모두 폐쇄하고 25일까지 그 결과를 보고하라는 내용의 문건을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CCAF)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65%가 중국에서 이뤄졌으며, 쓰촨성은 중국에서 두 번째로 비트코인을 많이 채굴하는 지역이다.

중국 4대 국유은행 가운데 하나인 농업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자기 은행 계좌를 가상화폐 거래에 활용하는 것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영국 금융기관 BCB 그룹의 벤 세블리 최고성장책임자(CGO)는 "중국의 채굴장 폐쇄로 가상화폐 시장이 허약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