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성바이오, 모더나 위탁생산 "NCND"…8월 생산에 힘실려

연합뉴스 입력 05.14.2021 11:33 AM 조회 301
"추후 공시" 입장…모더나 한국법인 설립 추진 맞물려 가능성↑
모더나 백신, 국내서는 내주 최종점검위원회서 최종 허가 전망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로직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위탁생산(CMO)에 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업계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AZ),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데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까지 모더나 백신 생산에 나선다면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기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4일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에서 모더나 백신을 국내에서 위탁생산한다는 데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며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는 풍문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내면서 사실상 시인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모더나가 한국 법인 설립을 추진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에 백신 위탁생산을 맡길 수 있다고 추측해왔다. 현재 모더나는 한국 법인에서 근무할 임원급 인사 채용을 진행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백신을 생산해 본 경험이 없다는 점이 한계로 꼽혔으나, 업계에서는 백신 원액을 공급받아 완제의약품을 만드는 단계부터 진행한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욱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기존 항체의약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세포치료제와 백신 등으로 넓히겠다고 밝힌 상황이기도 하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기업 간 협상 과정에서 비밀을 유지해야 하는 조항 때문에 회사에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부분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은 물론이고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 존림 사장이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하는지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간 백신 파트너십을 논의하겠다고 공공연히 알려진 만큼 여기서 구체적인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위탁생산 계약이 성사될 경우 이르면 8월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정부는 국내 한 제약사가 오는 8월 다국적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정부는 위탁생산을 담당할 국내 제약사의 이름과 생산할 백신 종류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법정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도 "품목 허가가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식약처는 오는 21일 최종점검위원회를 열어 품목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