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WHO, 마스크 의무 해제 움직임에 주의 촉구

김신우 기자 입력 05.14.2021 09:32 AM 조회 3,399
세계보건기구 WHO가 오늘(1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주의를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마스크 의무를 해제하기를 원하는 국가의 경우 해당 지역의 전염 강도와 백신의 보급 정도를 모두 고려하는 맥락 안에서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 보건 당국은 어제(1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대해 사실상 대부분의 실내·실외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아울러 WHO는 부유한 국가들이 아이들을 접종하기보다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기부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1월 나는 도덕적 재앙의 전개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불행히도 우리는 지금 그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급되는 백신의 대부분을 사들인 소수의 부유한 국가에서는 지금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그룹에 대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며 나는 그들에게 다시 생각할 것을, 그리고 대신 코백스에 백신을 기증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저소득 국가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은 의료 종사자들을 면역시키기에도 충분치 않은 데다 병원에는 인명 구조가 시급히 필요한 사람들로 넘쳐나고 있다며 현재 백신 공급의 0.3%만이 저소득 국가에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팬데믹의 두 번째 해가 진행되고 있지만 첫해보다 더 치명적일 것이라며 공중 보건 조치와 백신 접종의 병행이 생명과 생계를 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