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 출산율 2년 연속 '198개국 중 198등'...인구절벽 어쩌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4.14.2021 04:14 PM 조회 3,642
[앵커]한국의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심각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유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한국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 수가 지난해와 같은 1.1명에 머물며 2년 연속 세계 꼴찌를 기록했습니다.

[리포트]한국의 합계 출산율이 세계 198개 나라 가운데 198위를 기록했습니다.2년 연속 세계 꼴찌입니다.

유엔인구기금(UNFPA)이 작성한 2021년 세계 인구 현황 보고서를 보면 한국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는 1.1명으로 세계 최고인 니제르의 6분의 1 수준에 그칩니다.세계 평균 2.4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1.9명인 북한보다도 낮습니다.

유엔 추산 자료를 토대로 한 보고서라 한국 정부의 통계 자료와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출산율이 세계 최하위라는 건 같습니다.

전체 인구에서 0∼14세 유소년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도 마찬가지입니다.지난해엔 12.5%로 일본과 싱가포르보다는 높았는데 올해는 12.3%로 더 낮아지며 일본과 공동 최하위에 머물렀습니다.

반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은 16.6%로 지난해보다 0.8% 포인트 증가했습니다.세계 평균 9.6%를 훌쩍 넘습니다.지난해 한국의 인구는 사상 처음으로 감소하며 이 같은 상황을 단적으로 드러냈습니다.

한국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부채 부담을 경계해야 한다는 국제통화기금, IMF의 경고도 나왔습니다.그러나 출산 장려 정책을 비롯해 여러 방안이 사실상 큰 효과를 보지 못하면서 정부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혼인 감소까지 겹쳐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에 따른 인구 절벽 현상은 올해 더욱 가속화 할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