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본 오염수 방류, 한·중 "용납 못 해" 성토…미국은 환영, 왜?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4.13.2021 04:32 PM 조회 3,791
<앵커>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을 확정한 것에 대해한국 정부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중국도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반발했는데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오히려 일본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리포트>한국 정부는 일본의 일방적인 결정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외교부는 즉각 아이보시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반대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일본엔 안전을 위한 추가 조치, 국제원자력기구 IAEA엔 오염수 처리에 대한 정보 공개와 국제적 검증을 요구하고,국내 해역과 일본산 수산물 감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일본은 아직 방류량과 방류 시점, 방식, 기간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요청한 자료를 제공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 역시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반면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해양 방류는 국제적 관행"이라며 일본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미국도 "국제적 기준에 부합한다"며 일본 편에 섰습니다.

미일 정상회담을 불과 사흘 앞두고 나온 결정으로미국과 일본의 우호 관계 속에 IAEA에 입김이 강한 미국, 원자력 발전을 옹호하는 IAEA의 역학 관계가 배경이 됐을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오염수 방류가 공해상이 아닌 일본 해역에서 이뤄지는 만큼방류 자체를 막기 어렵고, 국제 공조가 쉽지 않다는 점에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어떤 정보를 근거로 결정을 환영했는지 명확치 않다며 미국측에 우려를 전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