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로나 4차대유행 조짐 속 이번엔 30 - 40대 젊은층이 주도

이황 기자 입력 04.05.2021 11:48 AM 조회 8,256
전국에서 코로나19의 4차 유행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최근 확진자 증가를 30∼40대 젊은 층이 주도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CNN은 오늘(5일) 보건 전문가들을 인용해 변이 바이러스가 팬데믹의 교범을 바꾸고 있으며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젊은 층에 문제를 안길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코로나19의 전염·확산 양상이 이전과는 달라졌다는 것이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는 4일 CNN에 나와 과거의 유행과 잠재적인 4차 확산의 차이점에 대해 지금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 사람은 젊은 사람들이라는 것 이라고 말했다.

웬 교수는 미시간 같은 곳에서는 입원하는 많은 사람이 30∼40대라며 심지어 많은 어린이가 감염되는 것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그동안 65살 이상 고령층이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사망의 주요 희생자가 됐다. 

이 때문에 이들에게 백신 접종의 최우선순위를 뒀고 그 결과 4일까지 이 연령대 인구의 54.8%가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된 상황이다.

하지만 이렇게 되자 최근에는 젊은 층이 코로나19 확산의 새 동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스콧 고틀립 전 연방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4일 CBS에서 우리가 보는 것은 나라 곳곳에서 나타나는 감염 지역"이라며 "특히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젊은 층, 그리고 학령기 어린이들에게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미시간, 미네소타, 매사추세츠주를 예로 들며 이들 지역에서는 학교에서 대규모 발병이 일어나고, 이전에는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았던 사회집단에서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틀립 전 국장은 누가 타격을 입느냐의 측면에서 전염의 양상이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여행을 떠나는 미국인들은 꾸준하다.

연방 교통안전청TSA 집계에 따르면 일요일인 4일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사람은 154만3천여명이었다. 

이는 팬데믹 이후 하루 여행객으로 최대치였던 지난 2일의 158만여명에 조금 못 미치는 것이다. 미국의 항공 여행객은 또 25일 연속으로 하루 100만명을 넘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