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가주 살인범 등 6명, 직접 만든 밧줄로 무더기 탈옥

살인 등으로 복역 중이던 죄수들이 직접 만든 밧줄로 탈옥해 

당국이 공개수배에 나섰다.


ABC 방송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머시드 카운티 셰리프국은

지난 9일 한밤중 관할 교도소에서 탈옥한

죄수 6명을 추적 중이라고 어제(10일) 밝혔다.

셰리프국은 이들이 교도소 옥상에 올라간 뒤 

직접 만든 밧줄을 이용해 벽을 타고 내려간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전담반을 만들어 이들을 추적 중이며,

페이스북에 이들의 사진과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탈옥범들의 나이는 19∼22살로,

죄명은 살인, 살인 미수, 범죄조직 가담, 무기 소지 등이다.

셰리프국은 이들을 "무장, 위험 소지가 있다"고 보고,

목격 즉시 접근하지 않은 채 신고할 것을 요청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