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 입원환자 9만명 처음 넘어.. 누적확진 천300만명 육박

전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처음으로 9만명을 넘었다.


뉴욕타임스NYT는 오늘(27일)

코로나 환자 현황 집계 사이트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를 인용해

어제(26일) 기준 입원 환자가 9만481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전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17일 연속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입원 환자 중 중환자실(ICU) 입실자는 

만7천802명에 달했고, 호흡기를 부착한 환자는 5천979명이었다. 


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일 연속으로

10만명대를 기록하면서 누적 환자 천300만명에 바짝 다가섰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 누적 확진자는 천290만여명,

사망자는 26만3천여명이다.


CNN은 존스홉킨스대학 자료를 인용해

추수감사절 휴일인 26일(어제) 하루 동안

11만611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고, 

천232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특히 어제(26일) 집계치는 추수감사절 연휴 탓에 

20개 주의 코로나19 현황이 포함되지 않은 수치여서 

환자와 사망자는 연휴 이후 폭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CNN은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주 정부 보건당국의

코로나 환자 집계가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할 것이라며

추수감사절 대이동과 관련한 확진 사례는 

다음달(12월) 첫째 주 이후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