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나는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게 아니었다”
11/10/2020 04:1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628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아무래도 저한테는 적극적인 성격이 안 맞는 것 같아요.”
“너무 말이 없으니까 좀 답답하더라고요.”
자신은 무엇이든 주저하는 성격이라면서 활달한 여성을 원하던 남성이 그런 여성을 만났다. 그랬더니 너무 적극적이어서 부담스럽다고 했다. 이후 얌전한 여성을 만나더니 좀 답답하다고 한다.
누가 지켜봤으면 “변덕이 죽 끓듯 한다”고 할 상황이었다. 실제로 커플매니저들 사이에서도 까다롭다고 소문났었다.
하지만 그 남성은 아직 자신이 어떤 이성을 좋아하고, 어울리는지를 모르고 있다. 그런 과정을 겪는 것은 당연하다. 경험도 없이 자신에게 어울리는 이성상을 안다는 것은 난센스다.
문제는 많은 경험을 하고, 고민을 해도 자기가 좋아하는 이성의 아이덴티티를 끝까지 모르고 사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이다. 남녀 사이에 느끼는 감정은 깊고 오묘해서 가끔 신만이 알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결혼 현장에 30년 이상 있는 사람이 아마추어 같은 소리를 한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연륜이 쌓일수록 탄식도 늘어난다. 그만큼 단정할 수 없고, 알다가도 모르는 것이 바로 인간의 감정이요, 남녀관계다.



얼마 전 40대 중반의 남성을 만났다. 젊은 날에는 늘씬하고 인상이 좋은 여성에게 매력을 느꼈다. 그런 여성들만 만났고, 실제로도 그런 여성과 결혼했다.
결혼 15년 만에 이혼한 그는 통통하고 외모도 평범한 여성을 만났다. 자기는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그녀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마음이 편하고, 이상하게도 얘기가 잘 통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잠자리까지 했는데, 원나잇이 아니라 그녀를 더 알고 싶은 마음에서였다는 것이다.
“그렇게 설렜던 적은 처음이었어요. 젊었을 때도 안 그랬는데….”
그가 진정으로 좋아한 여성은 그런 스타일이었던 것이다. 그는 결혼생활 내내 스스로 정력이 약하다고 생각했고, 성적인 면에서 자신이 없었는데 누군가에게서 성적 매력을 느낀 것은 처음이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대화상대, 가정생활, 성적인 면, 많은 과정에서 자기가 아는 만큼 보고 느낀다. 그래서 지금 알고 있는 이상형,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실제로는 아닐 수 있고, 반대로 내가 싫어하고 만나고 싶어하지 않았던 스타일이 나와 실질적으로 맞을 수도 있다.
자기 스타일이 아닌 상대와 만나기 때문에 이혼이 많은 것 같다.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자신의 상대를 찾아가지만, 오직 신만이 아는 인간의 그 심오하고 묘한 감정을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남녀관계는 이렇게 생각하면서 볼 필요가 있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tour.com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미국 휴스턴 : 713-385-2156
카카오톡 상담 : @sunoo

▼ 결혼상담 신청하기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26 “10살까지는” 하는 여성에게 20살 많은 남성을 소개...실수가 반전의 기회… 01/18/2021 918
825 인생 최고의 역전 찬스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는 것 01/07/2021 1076
824 75세 아버지가 추위에 떨며 서있던 이유는? -자녀 결혼은 부모 인생의 마지… 01/06/2021 311
823 망각 속에 찾아온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 12/30/2020 618
822 50대 이상 능력 있는 여성 싱글들은 “자만에 주의!” -느낌보다는 생활이 … 12/23/2020 1206
821 내 스타일을 좋아하는 이성은 존재한다. 12/16/2020 878
820 “라떼는 말이야…” 부모의 결혼반대 12/15/2020 396
819 연봉 20만불 받는 30대 초중반 여성.. 어머니의 걱정은? ⠀ 12/09/2020 1660
818 결혼 결정에 앞서 콩깍지부터 벗겨라 12/08/2020 442
817 쓰러진 50대 싱글 딸과 늙은 어머니의 눈물 12/06/2020 972
816 결혼 안한 자녀 걱정에 부모님의 마음이 애잔하고 안쓰럽다. 12/02/2020 642
815 50대 이상 싱글, 배우자보단 이성친구부터 12/01/2020 601
814 코로나19 대안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 11/25/2020 781
813 사랑에 은퇴란 없다 ⠀ 11/24/2020 534
812 미모와 재력 겸비한 51년생 퀸카...행운의 찬스 잡을 남성은 과연? 11/18/2020 173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