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카운티 학부모 단체, LAUSD 상대로 소송 제기 예정

LA 카운티 내 학부모 단체를 포함한

일부 단체들이LA 통합교육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오늘(24일) KTLA에 따르면

LA 카운티 내 학부모들을 포함한 일부 단체들이

LA 통합교육구가 발표한 온라인 수업 계획을 놓고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LA통합교육구가 다른 CA주 내

교육구들과 비교했을 때, 온라인 수업 시간이

현저히 짧다고 주장했다.

 

특히 온라인 수업은 기본적인 공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하면서

흑인과 라티노 학생들을 비롯한 영어학습자,

장애학생, 노숙자 학생 등에게 불공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지난 7월 LA 통합교육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학교를 닫은 이후부터

5만 명이 넘는 중,고등학교를 다니는 흑인과 라티노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에 정규적으로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영어학습자나, 장애학생, 노숙자 학생들도

낮은 온라인 수업 참여율을 기록했다.

 

한편, LA 카운티는 현재 코로나19 관련 수치가

가장 위험한 등급인‘퍼플’등급에 속해 있어

규정상 학교 리오픈을 할 수 없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