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북부 규모 6.1 지진…방콕 고층건물 흔들려

태국 북부 난주와 라오스 접경지대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연방 지질조사국이 오늘(21일) 밝혔다.

태국 현지 시각으로 오전 6시 50분에 발생한 지진은

난주 주도인 난시에서 북동쪽 92㎞, 지하 10㎞ 지점에서 발생했다.

태국 기상국은 지진이 태국 내 9개 주에 영향을 끼쳤으며,

6.1보다 규모가 작은 여진이

네 차례 더 있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오늘 지진에 난주 보 끌루아 지역과 찰렘 쁘라낏 지역 등에서

일부 건물의 벽에 금이 가고

천장이나 지붕이 무너진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부 치앙마이주에서는 흔들림이 상당 시간 감지됐다.

지진은 또 난주에서 600㎞ 이상 떨어진 수도 방콕에서도 감지됐다.

고층 빌딩이 약 30초간 흔들리면서

주민들이 놀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일부 콘도에서는 고층에 사는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