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리카의 100세 시대

칼럼니스트: 신디 최, 제니

건강한 삶을 살기위한 팁과 정보등 다양한 방법을 알려 드립니다.

866) 566-9191
웹사이트: www.kfucoidan.com
이메일: cindy@kamerycah.com

 
소변으로 알아보는 건강 상태
03/09/2021 12:49 am
 글쓴이 : Uminoshizuku
조회 : 1,022  
   https://www.kfucoidan.com/ko/ [51]



소변으로 알아보는 건강 상태


소변은 혈액 여러 노폐물이 수용액 형태로 신장에서 걸러져 요관을 거쳐 방광에 저장됩니다. 그리고 방광에 저장된 일정한 양이 차면 체외로 배출되는 것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소변의 90% , 나머지 10% 몸에서 대사과정을 거치고 남은 산물인 요소.포도당. 아미노산 입니다. 다만 먹는 음식과 신체의 대사 기능의 정도에 따라 구성 비율이 조금씩 달라질 있습니다. 우리가 매일 보는 소변은 배설물로 생각하지만 각종 질환의 정보 건강을 점검할 있는 지표가 됩니다. 특히 소변 색깔과 냄새만으로 이상 징후를 조기에 발견할 있습니다.

그럼 정상 소변은 어떤 소변일까요? 성인의 정상 배뇨횟수는 기온과 계절에 따라 차이가 있을 있지만 보통 하루 5~6, 1.5리터 가량의 소변을 봅니다. 하지만 소변량이 너무 많거나 너무 적을 경우에는 신장의 이상 신호로 있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합니다. 소변은 건강상태, 수분 섭취량, 농축 정도에 따라 색깔, 거품, 탁한 정도와 냄새가 달라집니다.  그리고 무색부터 진한 황갈색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있지만 건강한 소변은 연노랑색을 띠면서 맑고 투명합니다. 다만, 일시적으로 소변의 색이 연하거나 진해지는 것은 수분 비타민B 섭취에 따른 현상일 있습니다.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있는 3 이상 소변


1.       적색뇨

소변이 붉은 빛을 띠며 대표적인 원인은 혈뇨입니다. 이것은 소변이 이동하는 요로계통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있습니다. 신장, 신우, 요관, 방광이나 요도, 전립선에 출혈이 있을 경우 검붉은 소변 선홍색의 붉은 소변이 관찰될 있습니다.

2.       거품뇨

소변을 순간적으로 거품이 일지만 사라집니다. 그러나 거품이 지나치게 많거나 시간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는다면 거품뇨라고 있습니다. 거품뇨가 반복적으로 나타나거나 양이 많다면 신장기능의 이상 신호 또는 요로감염에 의한 현상일 있습니다.

3.       혼탁뇨

혼탁뇨는 소변이 뿌옇게 나오는 것을 말하며 섭취한 음식물에 함유된 인산, 요산 등에 의해 일시적으로 나타날 있습니다. 다만 지속적으로 탁한 소변을 본다면 염증성 질환이나 세균에 감염된 경우를 의심해 있습니다.


소변량 줄고 냄새가 심하다면 건강 이상 징후

땀을 많이 흘리거나 신장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할 경우 소변량이 줄어들게 됩니다. 특히 소변량의 감소는 급성 신장염과 같은 질환의 신호를 나타내기도 합니다. 정상적인 소변은 냄새가 거의 없지만 요도나 방광의 염증에 의해 심한 암모니아 냄새나 부패한 냄새가 있습니다. 그리고 배뇨횟수의 증가와 함께 소변에서 냄새가 난다면 당뇨병을 의심할 있습니다.


하룻밤에 이상 화상실에 가는 것은 좋지 않다.

건강한 성인의 야간 배뇨횟수는 0~1회입니다. 그러나 2 이상이라면 야뇨증의 원인과 치료 방법을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야뇨증의 원인으로는 취침 직전에 수분을 많이 섭취하거나 전립선 확대, 당뇨병, 우울증, 만성질병 과민성 방광을 있습니다.


과민성 방광

특별한 질병 없이 하루 8 이상의 빈뇨와  참을 없을 정도의 매우 급한 느낌의 요절박, 그리고 수면 시간에 배뇨를 하는 야간뇨 등은 과민성 방광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과민성 방광은 자체가 생명을 위협하지 않지만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립니다. 과민성 방광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요로 감염, 약물 부작용, 스트레스, 변비, 비만,  당뇨 등이 있습니다. 잦은 배뇨횟수로 수면 부족과 업무 능력 저하가 초래될 있으며 정신적으로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앓을 있기 때문에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행동치료 약물치료의 도움을 받도록 합니다.


빈뇨, 배뇨통, 잔뇨감 생기는 방광염

여성의 요도는 길이가 짧고 질과 가까이 위하차여 남성보다 방광염이 생깁니다. 방광염의 주요 증상은 소변이 자주 마렵고 보고 나서도 시원한 느낌이 들지 않고 소변을 통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또한 소변이 탁하거나 냄새가 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 소변에서 피가 나오는 경우도 있으니 평소 소변을 관찰 하도록 합니다.


배뇨의 이상현상은 누구에게나 생길 있다.

배뇨와 관련된 문제는 남녀 모두에게 나타날 있습니다. 다만 임산부, 갱년기를 맞은 여성 또는 노년층 전립선 질환의 이력을 가진 남성들에게서 흔히 나타납니다. 소변의 줄기가 가늘어지거나 빈뇨,  야간뇨 등의 배뇨패턴에 변화가 발생한 경우 남성은 전립선 질환과 관련된 검사를 여성은 과민성 방광 등에 대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소변이 자주 마려울 필요한 운동

소변이 자주 마려워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골반운동으로 도움을 받을 있습니다. 과민성 방광을 완화하기위해 수분 섭취를 하루 2리터 이내로 줄이고 잠자기 4시간 전부터 수분섭취를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규칙적으로 골반근육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방법은 소변을 끊을 사용하는 요도 괄약근에 힘을 주고 10초간 유지한 힘을 빼고 20 쉽니다. 다음으로 요도 괄약근을 3 빠르게 수축.이완하고 다시 20 쉬는 과정을 아침. 저녁으로 10 정도 반복합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2 올바른 수분 섭취법 05/06/2021 410
51 모즈쿠 이해하기 05/04/2021 180
50 갱년기 원인과 증상 04/29/2021 522
49 해조류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04/27/2021 291
48 현명하게 지방 섭취하는 방법 04/21/2021 352
47 Blue Monday 극복하는 방법 04/19/2021 179
46 타는 듯한 고통, 역류성 식도염 04/15/2021 420
45 나는 당뇨병 예비군일까? 04/12/2021 385
44 중년 건강관리에 놓치기 쉬운 것 04/07/2021 585
43 만성 질환을 가지고 계신 분을 위한 7가지 식이 요법의 원칙 04/05/2021 269
42 폐질환 종류와 증상 04/04/2021 269
41 해조류 섭취로 면역력을 높이자 03/29/2021 492
40 비알코올성 지방간 03/24/2021 487
39 우리 몸에 꼭 필요한 필수아미노산 03/16/2021 732
38 소변으로 알아보는 건강 상태 03/09/2021 1023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