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철의 모기지시장 워치

칼럼니스트: 공형철 부동산 전문가

모기지 론 전문상담(NMLS #2016565), 부동산 시장분석
[취급업무] 구입/차환, FHA/VA, Stated Income, 외국인 론 등
KAIST 금융 MBA

Tel: 949-892-8229
Email: hyungkong.mlo@gmail.com

 
3분기 모기지 연체율 3.97%로 23년래 최저치
11/19/2019 12:31 pm
 글쓴이 : hyungkong
조회 : 951  


3분기 모기지 연체율 3.97%23년래 최저치

 

20193분기 거주용 주택에 대한 모기지 연체율은 3.97퍼센트로 19951분기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모기지은행협회가 최근 발표하였다.

 

이는 2분기대비 56bp 및 전년대비 50bp 하락한 수치로서 포클로져 착수 연체율은 4bp 하락한 0.21퍼센트로 조사되었다.

 

“3분기 모기지 연체율은 Conventional LoanVA Loan을 포함하여 전반적으로 하락하였는데 특히 FHA Loan은 고용시장 강세와 예상보다 양호한 경제성장세에 힘입어 100bp 하락하여 25년래 최저치를 기록하였다고 모기지은행협회 분석가인 마리나 왈시가 언급하였다.

 

모기지은행협회의 20193분기 전국 모기지 연체 서베이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계절요인을 감안한 2분기 대비 모기지 연체율은 전부문에 걸쳐 하락하여 19951분기이래 최저치 기록
  • 30일 연체율은 42bp 하락한 2.20퍼센트, 60일 연체율은 6bp 하락한 0.75퍼센트, 90일 연체율은 8bp 하락한 1.02퍼센트 기록.
  • 론 종류별로 보면, 컨벤셔널 론은 61bp 하락한 3.0퍼센트, FHA 론은 100bp 하락한 8.22퍼센트, VA 론은 31bp 하락한 3.93퍼센트 기록. 전년동기대비 컨벤셔널 론은 56bp 하락, FHA 론은 74bp 하락, VA 론은 23bp 하락
  • 악성 연체율(90일 초과 연체 또는 포클로져 상태)14bp하락한 1.81퍼센트, 전년대비 32bp하락하여 2000년 이후 최저 수준. 컨벤셔널 론의 악성 연체율은 19bp 하락, FHA 론은 4bp 하락, VA 론은 6bp 상승. 전년동기 기준으로 보면 컨벤셔널 론은 36bp 하락, FHA 론은 35bp 하락, VA 론은 8bp 하락
  • 2016년 이후 승인된 전체 론의 악성 연체율은 14퍼센트, FHA 론의 악성 연체율의 25퍼센트 차지
  • 모기지 연체율이 급감한 주는 알라바마, 웨스트 버지니아, 미시시피 주로 조사됨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00 (Oct 23, '20) 미국채 수익률은 한동안 지속되던 박스권을 상향 돌파하며 … 10/23/2020 231
99 (Oct 16, '20) 주초반 백신 부작용 뉴스, 경기부양책 미타결 우려감으로 큰 … 10/16/2020 423
98 (Oct 9, '20) 트럼트 대통령 회복, 경기부양책 재협상 뉴스 영향으로 미국… 10/10/2020 727
97 (Oct 2, '20) 시장이벤트없이 좁은 레인지 장세가 이어진 미국채 시장은 수… 10/02/2020 489
96 (Sep 25, '20) 하원 금융청문회에서 나온 연준관계자 발언들이 기존 입장을… 09/25/2020 428
95 (Sep 18, '20) 차환 수수료율 인상 영향으로 고정 모기지 이자율이 덩달아 … 09/19/2020 457
94 (Sep 11, '20) 이자율 시장은 한 주내내 방향을 정하지 못한 채 횡보장세를 … 09/11/2020 660
93 (Sep 4, '20) 지난주 과다상승한 이자율 부담감에다가 경기지표 호조세가 … 09/04/2020 787
92 (Aug 28, '20) 연방주택금융청의 차환(refinance) 수수료율 인상시기 연기 및 … 08/28/2020 922
91 (Aug 21, '20) 지난주 큰 폭의 이자율 상승후 하락조정이 나오면서 이자율… 08/21/2020 969
90 (Aug 14, '20) 러시아 백신승인 뉴스가 시장을 출렁거리게 만든 후 연이어 … 08/14/2020 735
89 (Aug 7, '20) 미국채 수익률 하향 안정세가 이어지던 중 주말을 앞두고 고… 08/07/2020 805
88 (Jul 31, '20) 연준의 제로금리 기조속에 암울한 경제성장률 및 부진한 고… 07/31/2020 905
87 (Jul 24, '20) 이자율 하락세가 우세하지만 레벨을 한단계 낮추기에는 여력… 07/24/2020 1015
86 (Jul 17, '20) 최근의 변동장세에 영향을 미칠만한 시장이슈가 없이 한 주… 07/17/2020 895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