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중고차 구입자들이 하는 뻔한 실수.. 차 값만 계산하고 이걸 빼놓는다?

중고차의 최대 이점은 경제성이다. 신차 대비 저렴한 가격을 갖는다는 점이 최대 경쟁력이라는 얘기다.

1억 대 차량도 수천만 원, 연식이 많이 지난 모델은 1~2천만 원대에 구입할 수도 있다. 때문에 차 값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고가의 수입차를 넘보는 소비자들도 많다. 하지만 중고차 구입에 앞서 꼭 따져봐야 할 내용들이 몇몇 있다.

통상 1~2만 km 정도를 달린 차들은 신차급으로 취급된다. 스포츠카 등 특별한 목적을 갖춘 차가 아니라면 구입 후 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반면 일정 수준 누적거리가 쌓인 차를 구입할 때는 몇몇 소모품들을 살펴봐야 한다.

일정 기간 동안 무상으로 소모품이 공급되는 정책에 포함된 수입차도 있지만 대부분의 중고차는 이런 혜택과 거리가 먼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차량 구입 후 예상하지 못한 비용이 들어갔다며 불만을 제기하는 중고차 소비자들도 있다.

이에 일부 소모품에 대한 점검은 필수다. 기본 차량 상태에서 소모품 점검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최소 수십에서 수백, 많게는 수천만 원이 소요될 수 있다.

엔진오일 상태 점검은 기본이다. 때문에 어지간한 중고차 매매상들도 오일 정도는 미리 갈아두는 경우가 많다. 광택과 더불어 상품성을 높이는데 유리하며 비용이 적게 되는 요소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엔진오일 정도만 점검하고 차량 관리가 잘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오일류의 하나인 변속기 오일도 점검하는 것이 좋다.

자동차 매뉴얼에 따라 거리나 기간이 먼저 도래한 것을 기준으로 미리 교체하는 것이 좋다. 참고로 에어필터나 오일 필터는 통상 오일과 같이 교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후륜구동 또는 4륜 구동 차, 연식이나 마일리지(누적거리)가 많다면 후륜 디퍼렌셜 오일 컨디션도 봐야 한다.

앞바퀴만 굴리는 전륜구동(FF 방식)에 익숙한 국내 소비자들이 놓치기 쉬운데, 여기 쓰이는 오일에도 수명이 있고, 오랫동안 방치되면 디퍼렌셜 등을 망가뜨려 많은 수리비를 지출하게 만든다. 통상 후륜구동 모델은 고가의 자동차인 경우가 많아 수리 비용 또한 크게 올라간다.

브레이크도 중요하다. 엔진이 좋아도 제동이 안된다면 사고를 막을 수 없기 때문. 우리가 차를 팔 때를 생각해 보자. 소모품 교체 주기가 임박했을 때 이를 잘 교체해서 판매할까? 그런 경우도 있지만 돈 들이기 싫어서 그냥 방치하고 판매하는 경우가 더 많다. 하지만 구입자 입장은 다르다.

특히 브레이크 계통은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시기에 애매하면 교체를 해두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때 떨림 등이 있다면 디스크를 점검해 표면 연마 또는 교체해야 한다. 패드의 점검도 물론이다.

차량 하부도 볼 수 있다면 등속 조인트에 포함된 부츠도 점검하는 것이 좋다. 자바라 형태의 부츠 안에는 그리스가 들어가 있는데, 부츠의 손상이 그리스 유출로 이어지면 등속 조인트가 망가질 수 있다.

수입차의 경우는 비용이 만만치 않으니 사전 점검, 만약 이상이 있다면 계약 전에 중고차 매매상에게 수리를 요구하는 것이 좋다.

발전기나 워터펌프 등의 구동을 위한 벨트의 점검도 기본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엔진 구동을 위해 쓰이는 타이밍 벨트다.

 통상 일부 부속들과 함께 교체되는 경우가 많고 공임도 높은 편이라 교체 시기가 임박한 경우면 이것도 차값의 예산에 넣거나 자동차 매매상에 수리를 의뢰하는 것이 좋다.

중고차 구매자들은 단순히 차량 가격만 예산에 넣는다. 하지만 메인터넌스에 필요한 예산을 생각하지 못하면 낭패를 보기 쉽다. 쉽게는 타이어 한 세트만 바꿔도 수십, 고가 차의 경우는 수백만 원이 든다.

같은 이유로 중고차 구입 때 장기적인 수비리에 대한 예상, 그에 따른 예산을 짜는 것 또한 필수다.

때문에 업계 전문가들은 차를 잘 모르는 소비자면, 또는 차량 선택에 자신이 없다면 자동차 제조사의 보증기한이 남은 차를 구입하는 것이 유리하며 보증이 끝난 고가의 중고차를 구입할 경우면 그 차의 정비 이력을 파악한 이후 구입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출처 : 오토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