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배우 ‘제임스 본드’ 숀 코너리 별세.. 향년 90세

명배우 숀 코너리가 별세했다.

 

英 BBC 방송은 향년 90살을 일기로

바하마 자택에서 잠을 자다가 편안하게 숨을 거뒀다고

아들 제이슨 코너리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제이슨 코너리는 아버지 숀 코너리가

최근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밝히고

아버지가 숨을 거둘 때 많은 가족들이

바하마에서 마지막 임종을 지켜봤다고 전했다.

 

제이슨 코너리는 아버지를 사랑하고 좋아하던

가족들을 비롯한 주변의 친구, 친지들

그리고 전세계의 수많은 팬들과 함께 슬픔을 나눈다고 밝혔다.

 

수많은 영화에 출연해온 전설적 명배우 숀 코너리는

특히, 스파이 영화의 상징적 존재라고 할 수 있는 ‘007’ 영화에서

초대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아서 활약해 영원한 제임스 본드로 기억된다.

 

현재 제임스 본드인 대니엘 크레이그는

쇼 코너리가 제임스 본드를 비롯해 수많은 영화의 명배우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선배를 추모했다.

 

대니엘 크레이그는 숀 코너리가 한 시대를 풍미한 대스타로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창시했으며, 현대 블록버스터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스코틀랜드 출신의 숀 코너리는 지난 50여년간 영화 활동을 해온

20세기 영화사의 대표적 아이콘 중에 한명으로 꼽힌다.

 

1962년 최초의 007 영화 ‘Dr. No’에서 초대 제임스 본드로 출연했고,

1964년에는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Marnie’에서 열연했다.

 

1974년 추리소설 거장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을 바탕으로 한

영화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올스타 캐스팅에도 포함됐다.

 

숀 코너리는 1989년 ‘Indiana Jones and the Last Crusader’에

주인공 해리슨 포드의 아버지 역할로 출연했고,

1996년에는 최고의 블록버스터 영화로 꼽히는 ‘The Rock’에서도

전설적인 범죄자 역할로 나와 엄청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전설적 마피아 알 카포네를 추격하는 수사관들을 다룬

1987년 영화 ‘The Untouchable’에서는

로버트 드니로, 케빈 코스트너 등과 연기 대결을 펼치며

시카고 형사 짐 말론으로 열연한 끝에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행정수반인 니콜라 스터전 제1장관은

오늘(10월31일) 션 코너리 별세 소식에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애도했다.

 

니콜라 스터전 제1 장관은 오늘 스코틀랜드가 가장 사랑하는 아들을 잃었다며

모든 스코틀랜드인들이 숀 코너리 별세에 가슴 아파하며 애도를 나타낸다고 전했다.

 

숀 코너리는 평생 스코틀랜드 독립을 염원해온 스코틀랜드 민족주의자로

전세계에 스코틀랜드 존재를 알리는 상징적인 인물로 꼽혀왔다.

 

니콜라 스터전 제1 장관은 숀 코너리가 ‘Global Legend’지만

그는 언제나 항상 스코틀랜드 출신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고 살아온

영원한 스코틀랜드의 애국자라며 가장 유명한 스코틀랜드인을 잃은 슬픔을 표현했다.

 

쇼 코너리가 전세계적인 엄청난 존재감을 바탕으로 해서

기회 있을 때마다 스코틀랜드 독립을 주장하며 끊임없이 노력해왔고

그러한 노력의 결과로 스코틀랜드 자치 정부가 출범할 수 있었다며

스코틀랜드 자치 정부 존재에 미친 숀 코너리의 공적을 기리기도 했다.      


주형석 기자